멍멍몰로 바로가기

<1> <2> <3>

말티즈 몰타섬 또는 시칠리아 섬의 메리타(melita)가 원산지로 알려져 있고 애완견으로 최고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애정이 많고 충실하며 튼튼하고 가정견으로 적합하다. 머리는 둥글고 코는 검정색으로 윤기가 있고 털은 가능한 백색인것이 좋다. 키가 크지 않아야 좋다. 자견은 50-60일 정도에 1차 접종을 한후 2-4주 간격으로 3-6회 접종한다. 구충제는 2-3개월에 한번씩 투여한다. 털을 자르지 않을 때에는 먼저 일자 빗으로 털을 고르게 빗질하고 이때 엉겨있는 털은 오징어를 손으로 찟듯이 한올한올 조심스레 빗질을 해준다. 다음으로 스리커 브러쉬로 다시한번 빗는다. 마무리는 컨디셔너를 뿌려 엉기지 않게.. 샤워는 손바닥으로 털을 살살 비비며 씻는다. 털이 엉키지 않게 살살한다.. 한달에 한번 항문 주위의 5-7시 방면을 살짝 쥐고 짜준다.(염증이 생길 수 있슴) 털을 드라이어로 완전히 건조해서 피부병에 걸리지 않도록 조심한다. 털이 백색이므로 백모용 샴푸를 해주며 눈물로 얼룩이 생길 수 있으므로 자주 닦는다. 식성이 좋으므로 너무 많이 먹이지 말고 치석이 생기지 않게 1주에 한번 양치질을 해준다. 귀속에 있는 털은 다 뽑아주고 귀청소용 크리너로 닦아준다. 미용은 발바닥과 항문 귀속 배등을 짧게 컷해준다.. 일반 가정에서 기를때에는 컷트시켜 기르는 것이 손쉬운 방법이다. 그래야 손이 덜 가며 위생적으로 기를 수 있기 때문이다. 컷방법은 몸 전체는 가위로 또는 클리퍼(바리깡)으로 전체를 자른다. 발은 발목까지 전체를 깎아 습진을 예방한다. 배와 성기부분도 깨끗이 잘라준다. 귀속에 있는 털을 다 뽑고 닦아준다. 얼굴은 전체적으로 둥글게 자른다. 슈나우져처럼 깎아도 이쁘다.


쉬즈는 중국어로 사자견(lion dog)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고 쾌활하고 활력이 넘치며 경계심도 있어서 가정견으로 적합하다. 머리는 둥글고 납작하며 입은 짧아야 한다. 앞이마의 털과 꼬리의 털은 백색일수록 좋고 몸통의 털색은 넓고 균일할수록 좋다. 키가 크지 않아야 좋다. 자견은 50-60일 정도에 1차 접종을 한후 2-4주 간격으로 3-6회 접종한다. 구충제는 2-3개월에 한번씩 투여한다. 털을 자르지 않을 때에는 매일매일 오랜 시간의 털 손질이 필요하다. 그렇지 않으면 엉긴 털과의 전쟁을 해야 할 것이다. 엉긴털은 오징어를 손으로 찢듯이 한올한올 조심스레 빗질을 한다. 다음으로 스리커 브러쉬로 다시한번 빗는다. 마무리는 컨디셔너를 뿌려 엉기지 않게 하고 샤워는 손바닥으로 털을 살살 비비며 씼는다. 한달에 한번 항문 주위를 5-7시 방면을 살짝 쥐고 짜주어 염증을 예방한다. 털은 드라이어로 완전히 건조하여 피부병을 예방한다. 털이 길고 부드러우므로 샴푸와 린스를 해주고 눈이 크고 눈물이 많아 자주 닦아주고 눈병 예방차원으로 애견용 안약 또는 식염수로 자주 씻어준다. 치석이 생기지 않게 1주에 한번 양치질을 해준다. 귀속이 거의 덮여 있어서 염증이 생기기 쉬우므로 귀속에 있는 털은 다 뽑아주고 귀청소용 크리너로 닦아준다. 만약 귀에 염증이 생겼다면 귀를 건조하게 해주고 공기가 통하도록 양쪽귀를 묶어주는 것이 좋다. 미용은 발바닥과 항문 귀속 배등을 짧게 컷해준다. 눈 주위가 오목해서 눈물이 잘 마르지 않고 냄새 또한 심하므로 얼굴도 귀만 남기고 바리깡으로 전체를 자른다. 눈이 크고 겁이 많으므로 눈동자를 조심하고 발은 발목까지 전체를 깎아주어 습진을 예방한다. 배와 성기부분도 깨끗이 잘라준다. 귀속에 있는 털을 다 뽑고 닦아준다. 몸은 짧게 다리는 길게 얼굴은 조금 짧게 자른다.

푸들의 원산지는 아직까지 명확하게 규명되지 못했으며 프랑스가 원산지로 알려지고 있다. 스탠더드, 미니어쳐, 토이로 세분하고 크기만 다를 뿐 별 차이는 없다. 쾌활하고 총명하고 성질도 좋다. 경우호적이고 충실한 개이다. 머리는 둥글고 입이 너무 길지 않고 코는 너무 내려붙지 않고 털 색은 원색. 백색은 순백일수록 살구색 검정색도 진할수록 좋다. 자견은 50-60일 정도에 1차 접종을 한후 2-4주 간격으로 3-6회 접종한다. 구충제는 2-3개월에 한번씩 투여한다. 푸들은 털이 곱슬이라 털이 빠지도라도 털 사이에 껴 잘 떨어지지 않아 실내견으로 제격이다. 그리고 워낙 잘 빠지지도 않는다. 그렇지만 반드시 털을 잘라 주어야 한다. 털이 곱슬 이라서 잘 엉킬뿐 아니라 한번 엉기면 풀기가 상당히 어렵고 강아지도 고통을 많이 받는다. 털을 자르지 않을시는 빗질을 여러번 반복해주어야 한다. 샤워시 전용 샴푸로 씻겨 털이 탈색되는것을 방지하고 항문 주위의 5-7시 방면을 살짝쥐고 짜주어 염증을 예방한다. 털을 드라이어로 완전히 건조하여 피부병을 예방한다. 눈이 크고 눈물이 많아 자주 닦는다. 치석이 생기지 않게 1주에 한번 양치질을 해준다. 귀속이 거의 덮여 있으므로 염증이 생기기 쉬우며 귀속에 있는 털은 다 뽑아주고 귀청소용 크리너로 닦아준다. 만약 귀에 염증이 생겼다면 귀를 건조하게 해주고 공기가 잘 통하도록 양쪽 귀를 묶어 주는것이 좋다. 일반 가정에서 기를 때에는 컷트시켜 기르는것이 좋다. 입 주위는 아주 짧게 자르고 머리는 둥글게 깎는다. 몸은 크리퍼로 전체를 짧게 깍고 발바닥과 성기 주위도 깨끗히 깎는다. 입 주위를 깎을때에는 피부를 잡아당겨 상처가 생기지 않게 조심한다. 다리를 제외하고 몸통만 깎아도 이쁘다. 발목만 남기고 깎아도 귀엽다. 날씬한 푸들은 허리에 띠를 넣어도 이쁘다. 먹성이 안 좋아 마를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요크셔테리어의 원산지는 영국의 요크서라는 지방이고 역사는 100년 정도로 마르티스와 테리어종과의 이종 교배로 인해 창출된 치와와 다음으로 작은 종이다. 생기가 있고 활발하고 톡톡튀는 느낌이있고 겁이 없어 가정견으로도 적합하다. 머리는 둥글고 코는 높고 검정이며 입이 길지 않아야 하고 몸의 털색은 너무 검지 않아야 좋다. 키가 크지 않아야 한다. 자견은 50-60일 정도에 1차접종을 한후 2-4주 간격으로 3-6회 접종한다. 구충제는 2-3개월에 한번씩 투여한다. 비단실 같은 털로 관리 하기가 매우 힘들다. 손질을 하지 않으면 털 끝이 갈라져 버려 아름다움은 없어져 버린다. 먼저 일자 빗으로 조심스레 빗 질을 한다. 다음으로 스리커 브러쉬로 다시한번 빗는다. 마무리는 컨디셔너를 뿌려 엉기지 않게 한다. 머리털은 눈에 들어가지 않게 머리 꼭대기에서 리본으로 묶어준다. 몸 털은 먼저 꼬리 털을 종이로 묶어준다. 다음 배 부분을 반으로 나누어서 네 군데로 묶어준다. 반대편도 마찬가지로 똑같이 해준다. 하루에 한번씩 풀어서 다시 매준다. 털을 계속 묶어두면 공기가 통하지 않아 살이 짓무르르고 피부병이 생길 수 있다. 털이 길고 부드러우므로 샴푸와 린스를 해주고 눈이 크고 눈물이 많으므로 자주 닦아준다. 치석이 생기지 않게 1주일에 한번 양치를 해주고 귀는 거의 서있으므로 염증이 잘 생기지 않으나 샤워 후에는 잘 닦아준다. 귀속의 털은 다 뽑고 크리너로 닦아준다. 요크셔 특성상 바바닥에 땀이 많이 나서 습진에 잘 걸리므로 항상 건조하게 유지시켜 주는 것이 좋다. 미용은 발바닥과 항문 귀속 배등을 짧게 컷해준다. 몸 털은 특성상 잘 빠지지 않으나 조금만 관리가 안되면 쉽게 끈기고 엉기므로 몸은 클리퍼로 전체를 자르고 박도 발목까지 전체를 깎아 습진을 예방한다. 배와 성기부분도 깨끗이 잘라준다. 귀 털은 1/3만 자르고 귀 모양대로 다듬어 준다. 먹성이 좋아서 비만견이 되기 쉽고 치석도 잘 생기고 이가 쉽게 상하므로 너무 달거나 젖은 음식은 삼가한다. 몸은 짧게 다리는 길게 얼굴은 조금 짧게.. 슈나우져처럼 깎아도 이쁘다.

슈나우저의 원산지는 독일이며 주둥이를 뜻하는 '슈나우즈'에서 비롯됐다. 자이언트 스탠더드 미니어처 슈나우저 이렇게 크기별로 3가지로 나뉜다. 기민하고 활발하고 힘이 센편이다. 가장 견으로 적합하다. 머리는 둥글고 납작하고 입이 짧지 않아야 하고 몸의 털색은 색상별로 진한것이 좋다. 눈과 코가 큰것이 이쁘다. 자견은 50-60일 정도에 1차 접종을 한후 2-4주 간격으로 3-6회 접종한다. 구충제는 2-3개월에 한번씩 투여한다. 겉 털은 힘이 있고 굵으며 속 털은 짧고 부드럽다. 그래서 추위에 강하다. 털은 잘 빠지지 않지만 슈나우저의 멋스러움을 보기 위해서는 반드시 미용을 해주어야 한다. 샤워는 손바닥으로 털을 살살 비비며 씻는다. 한달에 한번 항문 주위의5-6시 방면을 살짝 쥐고 짜주어 염증을 예방한다. 털을 드라이어로 완전히 건조하여 피부병을 예방한다. 털이 길고 부드러우므로 샴푸와 린스를 해주고 치석이 생기지 않게 1주에 한번 양치를 한다. 귀는 자르는 것이 좋으나 자르지 않았다면 염증이 생길 수 있으므로 샤워 후에는 잘 닦아준다. 귀속의 털은 다 뽑고 크리너로 닦아준다. 슈나우저 특성상 발바닥에 땀이 많이 나서 습진에 잘 걸리므로 항상 건조하게 유지시켜 주는 것이 좋다. 미용은 발바닥과 항문 귀속 배등을 짧게 컷해준다. 몸 털은 특성상 잘 빠지지 않으나 조금만 관리가 안되면 쉽게 끈기고 엉기므로 몸은 클리퍼로 정면 가슴에 있는 흉골에서 머리 방향으로 전체를 깎는다. 옆구리는 흉골과 만나는 지접에서 항문 쪽으로 사선으로 짧게 잘라준다. 다리 털은 엉기지 않았다면 모양대로 다듬어 준다. 윗 머리는 눈썹만 남기고 짧게 깎는다. 눈 꼬리를 기준으로 수직선으로 입 끝에서 1-2cm띄우고 수염을 만들어 준다. 정면에서 봤을 때 하트 모양이 되게 잘라준다. 먹성이 아주 좋다. 비만이 안되게 가려서 주자. 양치질도 해 주어야 한다. 몸은 짧게 다리도 짧게 얼굴도 짧게.. 얼굴만 깎아줘도 이쁘다.


포메라니안의 원산지는 아이스랜드 이며 북극에서 썰매를 끌던 자손으로 여러 종과의 변종을 통해 작고 이쁜 털을 가진 개로 창출되어 애완견으로 귀여움을 받게 되었다. 활기차고 명랑한 개이다. 그러나 사납고 고집이 세기도 하다. 머리는 둥글 납작하고 코는 털과 같은 색 또는 검정색이며 윤기가 있고 풍성할수록 진한 색일수록 좋다. 키는 크지 않은것이 좋다. 자견은 50-60일 정도에 1차 접종을 한 후 2-4주 간격으로 3-6회 접종한다. 구충제는 2-3개월에 한번씩 투여한다. 부드럽고 폭신폭신하며 길고 광택이 있는 겉 털과 솜털과도 같은 뽀송뽀송한 속털이 감촉이 좋다. 그러나 이 또한 관리가 안되면 상당한 고통이 따른다. 먼저 일자빗으로 털을 고르게 빗질하고 엉겨있는 털을 오징어를 손으로 찢듯이 한 올 한 올 조심스레 빗 질을 한다. 다음으로 스리커 브러쉬로 다시한번 빗는다 마무리는 콘디셔너를 뿌려 엉기지 않게한다. 한달에 한번 항문 주위의 5-7시 방면을 살짝 쥐고 자준다. 털을 드라이어로 완전히 건조한다. 털이 이중구조라 대충 말리면 피부병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 털이 유색이므로 유색용 샴푸를 해주며 눈물로 얼룩이 생길 수 있으므로 자주 닦는다. 식성이 안 좋으므로 너무 적게 먹이지 말고 충분한 영양을 섭취하도록 배려한다. 치석이 생기지 않게 1주에 한번 양치질을 해준다. 귀속에 있는 털은 다 뽑아주고 귀청소용 크리너로 닦아준다. 미용은 발바닥과 항문 귀속 배등을 짧게 컷해준다. 환절기에 체온관리를 위해 털이 특히 많이 빠진다. 컷 방법은 몸 전체를 가위 또는 클리퍼로 자르고 꼬리는 자르지 않고 머리는 둥그렇게 자른다. 발바닥을 깎아서 습진을 예방한다. 배와 성기부분도 깨끗이 잘라준다. 귓속에 있는 털을 다 뽑고 닦아준다. 얼굴은 전체적으로 둥글게 자른다. 목에 있는 갈귀만 남기고 깎아도 이쁘다.



<1> <2> <3>

다래동물병원 서울시 강동구 천호4동 294-23 TEL)474-0117,7596
Copyright 2000 DaRae Vet Clinic All rights reserved.

Copyright 2000 © DaRae Vet Clinic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rayons&nanase